(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 김용관 회장)

 

 

재중대한체육회(회장 최재문)는 최근 열린 협회 정기이사회 및 정기총회에서 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를 경기종목단체로 승인했다. 

 

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 (김용관 초대 회장)은 “e스포츠는 한중간 중요 교류산업 분야 중 하나로 e스포츠 대회 규정, 선수 및 심판 등록규정, 전문인력양성 방안 등 공동 연구와 표준화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e스포츠 종주국 한국과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중국이 중심이 되어 이끌겠다”고 밝혔다.


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는 한중간 e스포츠교류와 산업 발전 기여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초대회장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본부장과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을 역임한 김용관 한국문화콘텐츠거래소 대표가 맡는다. 재중대한이스포츠협회는 각종 국내외 경기대회 참여 및 국제대회 개최 등 양국간 e스포츠 교류 허브 역할을 한다.

협회는 발족과 함께 한중 e스포츠 친선교류사업을 시작한다. 재중대한체육회 및 국내 전국 지자체와 협력해 중국 전역에서 e스포츠체험단을 모집하기로 하였다. 체험단은 한국 e스포츠 경기장, 구단, 게임회사 등을 방문하고 e스포츠관련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와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 K팝 및 국악 등과 융합한 체험프로그램과 지역별 특성에 맞는 문화관광체험도 한다